언론기사

377개의 기사가 있습니다.

뉴스핌

에스에프씨, P2P 금융 플랫폼 ‘빌리’ 인수

에스에프씨가 P2P(개인간거래) 금융 플랫폼 ‘빌리(Villy)’를 인수하며 신성장동력 확보에 나선다. 에스에프씨는 지난 3일 장마감 후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P2P 금융 플랫폼 ‘빌리’ 지분 100%(6,000주)를 인수한다고 공시했다. 인수 대금은 110억원이다. 대형 P2P 금융 플랫폼 기업 ‘빌리’는 지난 2015년 4월 설립됐다. 개인신용, 사업자, 부동산 분야에 특화된 대출업을 영위 중이다. 현재 누적 대출 금액 805억원, 투자건수 36,000건, 투자자수 5,460명에 달하며 이 중 20~30연령대가 전체 투자자의 55.4%를 차지하고 재투자율은 74.7%에 이른다. 에스에프씨 관계자는 “현재 다양한 P2P 기업이 생겨나는 가운데 ‘빌리’는 전문성과 성장성을 동시에 갖추고 있어 인수를 진행했다”며 “고성장 중인 P2P 금융 분야에서 장기적인 기업 성장을 이룰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1991년 설립된 에스에프씨는 태양광 모듈용 백시트 전문기업으로 국내를 비롯한 중국, 인도, 미국 등의 대형 모듈사로 납품 중이다. 지난 8월 태양광발전소 시공 및 에너지저장장치(ESS) 전문기업 동해썬테크 지분 100% 인수를 통해 신재생에너지사업을 확장했다. 현재 신재생에너지 시장 확대에 힘입어 국내외 태양광 발전사업(EPC)까지 추진 중이다.

2017.11.06

머니투데이

에스에프씨, P2P 금융플랫폼 사업 진출

태양광 모듈용 백시트 전문기업 에스에프씨 (2,750원 상승50 -1.8%)가 P2P(개인간거래) 금융 플랫폼 사업에 진출한다. 5일 에스에프씨에 따르면 지난 3일 P2P 금융플랫폼 업체 빌리(Villy)의 지분 100%(6000주)를 110억원에 인수하기로 했다. 거래 대상자는 코너스톤이앤엠, 모비데이즈, 케이센트파트너스다. 2015년 4월 설립된 빌리는 부동산 분야에 특화된 대출업을 하고 있는 업계 3위의 P2P 금융플랫폼이다. 투자 상품은 주로 100억원 미만의 소형 주택 개발 사업으로, 연평균 수익률은 18%에 달한다. 빌리는 현재 누적 대출 금액 805억원, 투자건수 3만6000건, 투자자수 5460명에 달한다. 이 중 20~30연령대가 전체 투자자의 55.4%를 차지하고 재투자율은 74.7%에 이른다. 특히 빌리는 후발주자지만 광고비를 많이 사용하지 않고 효율적인 브랜드 마케팅을 하고 있다. 지난해 업계 10위권 내의 P2P금융 플랫폼 업체들은 과도한 인력과 광고 선전비로 대규모 적자를 기록했다. 영앤진회계법인은 빌리가 부동산 대출 상품 증가에 힘입어 영업이익이 2018년 8억원, 2019년 13억원, 2020년 17억원으로 계단식 성장할 것으로 분석했다. 에스에프씨 관계자는 “현재 다양한 P2P 기업이 생겨나는 가운데 ‘빌리’는 전문성과 성장성을 동시에 갖추고 있어 인수를 진행했다”며 “고성장 중인 P2P 금융 분야에서 장기적인 기업 성장을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991년 설립된 에스에프씨는 태양광 모듈용 백시트 전문기업으로 국내를 비롯한 중국, 인도, 미국 등의 대형 모듈사로 납품 중이다. 지난 8월 태양광발전소 시공 및 에너지저장장치(ESS) 전문기업 동해썬테크 지분 100% 인수를 통해 신재생에너지사업을 확장했다.

2017.1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