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기사

344개의 기사가 있습니다.

이데일리

"부동산 투자에서 금은방까지"…다양해진 P2P금융

최근 국내에서도 개인 간(P2P)금융이 주목을 받고 있다. 대출자들에겐 제2금융권보다 저렴한 금리로, 투자자들에겐 대안 투자처로 떠오르고 있다. 이에 P2P금융 플랫폼도 다양한 형태로 성장하고 있다. P2P금융은 자금이 급하게 필요하지만 시중은행에서 대출 승인을 받지 못하는 대출자와 초저금리 시대에 새로운 투자처를 찾지 못하는 투자자들을 연결해주는 금융플랫폼이다. 19일 한국P2P금융협회에 따르면 34개 회원사들의 누적대출액은 지난해 6월 1526억원이었지만 지난달 말 4683억원으로 늘어났다. 업계가 성장한 만큼 다양한 형태의 P2P금융도 등장하고 있다. 개인신용대출은 가장 대표적인 P2P금융이다. 렌딧이나 에잇퍼센트, 어니스트펀드 등이 대표적으로 20% 이상 고금리를 사용할 수 밖에 없었던 일반 개인 대출자들이 많이 사용한다. 투자자들에게는 연평균 수익률 약 10%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달 31일 기준으로 한국P2P금융협회 회원사들의 개인신용 누적대출액은 809억원으로 집계됐다. 개인신용 P2P업체는 대출자들의 SNS 행동패턴이나 대출상환 의지, 상환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기 때문에 중금리로 대출이 가능케 했다. 또 투자자들에겐 대출자들로부터 받은 이자를 수익률로 되돌려주기 때문에 새로운 투자처로 떠오르고 있다.

2017.01.19